이름검색
영혼을 위로하는 행복한 그림

많은 사람들이 작가의 작품에 열광한다. 국내에서 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등지에서 열린 개인전이나 아트페어를 통해 국제적 명망과 인지도를, 소위 말하는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중이다. 사람들이 그의 작품에 열광하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김명식의 작품은 마치 날씨 좋은 봄날, 햇살이 잘 비치는 창가에 앉아 마주하는 원두커피 한 잔과도 같다. 잔잔하게 흐르는 피아노 선율을 들으며 커피 한 잔과 함께하는 브런치를 마주할 때 느끼는 행복감을 선사한다고나 할까. 그래서 사람들은 그 행복감을 자신의 거실에서도 느끼고 싶어하는 것 같다. 커피가 씁쓸한 첫맛에 이어 입안을 한 바퀴 돌아서 달콤한 여운을 만들어내듯이 작가의 작품도 씁쓸한 맛과 달콤함이 함께 한다. 파스텔톤을 베이스로 하는 경우 자칫 달콤함에 그쳐 깊은 맛을 느끼지 못하게 하는 경우가 많은데 비해 씁쓸한 맛이 콘트라스트를 더해줌으로써 단일한 맛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경지를 넘어서고 있는 것이다.

자유분방하게 달리는 나이프에 의해 색은 형태의 경계를 넘어 타오르고 색채와 마티에르matiére의 향연 가운데 형태는 모습을 드러낸다. 그렇다고 집의 형태를 구체적으로 묘사하는 것은 아니고 관객이 집을 연상할 수 있을 만큼까지만 이다. 바로 이 부분에서 관객의 적극적인 개입이 이루어지는 데, 라디오를 들을 때처럼 최소한의 정보를 바탕으로 자신의 경험이나 취향에 따라 자신이 생각하는 집의 심상心象을 떠올리고 작가의 작품에 오버랩overlap 시키게 된다. 바로 그 찰나의 순간에 집과 관련된 유년의 기억이, 자신의 가족이나 옛적에 살던 고향마을 등의 이미지가 추억으로 떠오르면서 무채색을 주조로 세월을 두고 퇴색한 듯한 질감의 배경은 추억과 상념이 떠오르는 여백이 된다. 그러나 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작가의 손끝에서 펼쳐지는 화려한 변주와 색채의 향연에 의해 상실된 기억의 편린들은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그러한 소중한 추억들을 되새김질하는 동안에 영혼의 위로를 경험하게 된다. 그래서 작가의 작품은 관객으로 하여금 인간의 근원적 회귀욕구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각자의 가슴에 담고 있는 이상적인 유토피아의 도시풍경을 그려내는 과정에서 영혼의 위안을 받을 수 있도록 해준다. 그런 의미에서 작가가 그리는 집은 맨하튼 동쪽 East-side의 집들일지는 몰라도 구체적인 그 마을의 풍경이라기 보다는 각자의 가슴속에 담고 있는 “집”의 원형을 제시하는 것이며 적극적으로 “관객”의 참여가 이루어지게 만드는 효과적 테마로 역할하고 있다. 이에 더하여 작가의 과감한 데포르마숑déformation 또한 관객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펼칠 수 있는 여백을 제공하고 있다.
이름검색
작가의 면면이 그대로 묻어나는 <열도일주 풍물기행전>

  <고데기>(高德里) 시리즈와 <East Side Stories> 연작으로 유명한 서양화가 김명식 회화의 영감은 언제나 자연에서 발원된다.

자연은 많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의 원천이지만, 그 자연이라는 것도 각각이 경험하는 한계 내에서의 것이기 마련이다. 작가의 자연이 인간의 발걸음을 허락지 않는 청정무구의 자연을 벗 삼으며 사색하고 관조하는 그런 류의 목가적이고 평화로운 이상향으로 그려지는 대상은 아니다.
작가에게 화두가 되는 자연은 인간이 한 번도 발을 디딘 적이 없는 원시적 자연이라기보다는, 우리가 가까이서 마주할 수 있으며, 상당 부분 문명과 어느 정도의 긴장 관계 속에 있는 자연이다. 누가 뭐래도 작가는 인간과 자연이 아름다운 상생의 삶을 누리는 이상을 꿈꾸는 예술가이다.

이름검색
일본 아트란드 갤러리 홈페이지
あーとらんど ギャラリーホームページ

金 明植
日本列島巡回展
-九州から北海道まで-
         
이름검색
가와다화랑 홈페이지
川田画廊ギャラリーホームページ

순회전소식을 다루고있다.
巡回展示会を紹介している
이름검색
http://www.spraygraphic.com/myungsikkim
이름검색
(사진)작업실앞에서-뉴욕

인간 중심의 자연주의적 서정성과 주관성

글│김상철(평론가/월간미술세계주간)

누군가가 말한 것처럼 우리는 어린 시절에 이미 알아야 할 모든 것을 알게 된 것인지도 모른다. 세속적인 가치를 따지기 이전의 맑고 순수한 동심에 의해 포착되고 맑은 영혼에 의해 걸러진 어린 시절의 기억들은 한 인간의 형성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로 평생을 두고 작용하게 마련이다. 그것은 때로는 달콤한 추억으로 남기도 하고 또 경우에 따라서는 씁쓸한 회한으로 기억되기도 한다. 그러나 그것은 다스려 다듬어진 것이기에 지나치게 감상적이어서 사람을 다치게 하지도 않으며, 이미 걸러져 순화된 것이기에 아득하고 그리울 따름이다.
이름검색
ARTISTS COMMUNITY GROUPS IN NEW YORK
뉴욕 아티스트 커뮤니티 그룹

 http://www.myartspace.com/artistInfo.do?populatinglist=home&subscriberid=qs4oy0mc69zc8dm1
이름검색
East Side Story R4 (2007) 28.6x23.9 inches, oil on canvas
Project Space 35 is pleased to present an exhibition of recent works by Myung-Sik Kim.

이글은 2007년 6월 뉴욕 Project Space 35 Gallery 에서 가진 개인전 리뷰로서 Chelsea Art Gallery.com실린 기사입니다.

(원문)
http://chelseaartgalleries.com/Project+Space+35/Myung-Sik+Kim_3A+Recent+Works.html
이름검색
"Masters of the arts"
Andy Kim
Online Art Gallery Creative and Talented Artists

http://www.mastersofthearts.com/art_andykiml.html?page=2

PLETHORA OF ECLECTIC ARTISTS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From Kodeki to East Side Stories Series-
by Roh chang-Hyun/NEWSIS

<뉴욕에서 만난 사람>-서양화가 김명식 동아대 교수

【뉴욕=뉴시스】2007년 8월 7일 (화) 14:20  
 
이름검색
뉴욕 아트매가진에 작품소개
http://www.nyartsmagazine.com/index.php?option=com_content&task=view&id=6472&Itemid=150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사진)East Side Story 06-F01 90.9X65.1cm Oil on canvas 2006/전시작품중에서

"꽃 안에선 모든 경계 사라지죠"
김명식 교수 작품 80여점 12월 9일까지 김재선갤러리


쉼없는 창작활동을 펼쳐온 동아대 김명식(57) 교수. 그는 최근 3년동안 미국의 주요 도시와 캐나다,중국 등을 오가며 12번의 개인전을 치렀다. 그의 예술 철학이 다작(多作)과 변화에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름검색
삿치갤러리-영국

http://www.saatchi-gallery.co.uk/yourgallery/artist_profile//16273.html
이름검색
"미국 Gallery Guide/High light Artist 1월호-이달의 작가로 선정"

(기사 원문보기)
http://www.galleryguide.org/2006-01/editorials/se10.asp

(초대화랑보기-Artists에서 검색가능)
http://www.diasporavibe.net
이름검색
bg

 

 

 


:::::: CRITIQUE::::::


22 12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Webmaster
Subject   [Critic]일본순회전-야마시다다카시(日本列島巡回展:山下高志)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의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아트란드 갤러리 홈페이지
あーとらんど ギャラリーホームページ

金 明植
日本列島巡回展
-九州から北海道まで-
         
会期/2010年 3月14日(日)~ 3月28日(日)
10:00am~6:30pm 休廊:2/10(水),17(水)
会場/あーとらんど ギャラリー 
出品/East Side Storyシリーズを中心に
Pop Flowerシリーズの油彩‥‥20余点

あーとらんど ギャラリーでは、ソウルとニューヨークを拠点に活勤している韓国の美術家 金 明植の、香川では初めての個展を開催致します。
金 明植は1950年に韓国ソウルに生まれ、中央大学校芸術大学絵画学科と同大学院で絵画を学び、現在、東亜大学校芸術大学の美術学部教授を勤めています。彼は数多くの国内外で開催される個展やグループ展に参加していますが、近年では、個展としては印象画廊(杭州、2006)やPS35 Gallery (ニューヨーク、2007)、蘭利画廊(上海、2008)などで行い、グループ展としては、国立現代美術館 (韓国、1992))やArt Off The Main Puck Art B/D (米国、2005)などに参加しています。

金 明植の絵の原点は、都市の近代化の波の中で跡形無く姿を消してしまった「高徳里」という、かってそこで生まれ幼少時を過ごしてきた小さな町のイメージにあります。この失った故郷をテーマとして1990年代まで取り組んできた高徳里シリーズ作品には、故郷への深い郷愁と蘇ってくる幼年時代の様々な甘い記憶の心象風景がキャンバスを覆っています。「高徳里 1994-02」の作品では、山や川、木や花といった記憶を紡ぎだすイメージが本来の形や大きさから離れて自由かつ大胆に単純化され、加えて、まるで子供のように荒々しいタッチで青・灰・黒の重く沈鬱な色と赤・黄・緑の軽快で陽気な色を与えられることによって、キャンバスの上で瑞々しい命を与えられています。

こうした高徳里シリーズ作品は、都市生活の便利さや快適さという文明の恩恵と、一方で、故郷の懐かしさや安らぎという精神的な恩恵の間で揺らぐ人々の心の切実な現実の在りようを映し出しているようです。

「高徳里」のテーマに10数年間取り組んできた金 明植は、2000年代に入ると一転してニューヨークにアトリエを構え、「イーストサイド ストーリー」という新たな主題を手にします。1999年の冬、ソーホーの画廊街にある喫茶店で偶然目にした通りを行き交う白人や黒人、黄色人などの人種と、ニューヨークの電車の窓を通り過ぎる遠方の家がヒントになり、「人間と家」という2つの対象を組み合わせて生まれたのが「イーストサイド ストーリー」シリーズでした。

今回の個展に出品されるイーストサイド ストーリーの油彩画は、無地の背景に家のモチーフを配置するという画面構成を採っています。この無地の背景は一般的に東洋の絵画でよく見られる余白と呼ばれる空間ですが、金 明植はこのシリーズの余白の空間によって新たな表現方法を開拓しています。
同シリーズの09-SM11の絵では、玩具の四角いレゴを横に連ねたような黒い屋根と白・黒・赤・緑の壁面を持つ数件の家が、建物全体に荒い刷毛目のタッチで背景の余白と同じ灰色や壁に近い中間色が施され、恰も一様な灰色に塗られた余白の空間に溶け込むように描かれています。肌の色の違う人々の共存というテーマが背後にあるこの作品では、家は人種、背景の余白は、何も無い空間ではなく都市で暮らす人々の生活や高層ビルが林立する風景が、霧の中に包み込まれたような状況を表しているようです。

一方、同シリーズの09-SM12(案内状掲載)では09-SM11より色彩の使用を抑制して、灰色の余白の空間に黒い屋根と青い壁の家を並べて画面全体を青味を帯びた一様なトーンに纏めています。遠方の風景ほど青く見えるという空気遠近法が適用されたこの絵では、肌の色の違う人々の共存というイーストサイド ストーリーの当初のテーマが、より身近な内容に変容しているのではないでしょうか。この絵に描かれた家のイメージは最早ニューヨークという現実の空間から遠く離れ、金 明植の原点にある高徳里の記憶へと導かれているように見えます。また、背景の余白の空間は時間や文化の概念をも包み込み、民族としての太古の記憶にまで連なる「魂の響き」を宿しているかのように感じられます。金 明植は、この絵の余白によって民族の魂という熱きものに触れ、自らの民族が太古から宿してきた魂の響きに共鳴する表現方法を獲得したと言っても過言ではないでしょう。

今展では近年精力的に展開しているEast Side Storyシリーズを中心に、名も無い野花の慎ましい姿と生命力を描いたPop Flowerシリーズを加えた油彩画の1号から20号まで20余点を出品致します。アーティストトークとしては初日14日(日)午後2時より韓国の食文化紹介の特別講演を予定しています。韓国の美術家と作品を通じて東アジアにおける文化交流の一助になれば幸いです。是非多くの方にご高覧いただきますようご案内申し上げます。    
尚、本個展を皮切りに国内では東京、大阪ほか6ヶ所での個展が予定されています。            
                                 敬具
2010.2

■ アーティストトーク
 日 時 : 3月14日(日) 午後2時 ~
 講 師 : 金 明植
 参加費: 無料
  食文化を中心とした韓国文化の特別講演と共にフリートーク
 (ドリンク付)も行います。 お気軽にご出席下さい。

                          (文責:山下高志)



김명식전

회기/2010년3월14일(일)∼3월28일(일) 10:00am∼6:30pm
휴관 2/10(수), 17(수)
아트랜드 갤러리
출품/East Side Story시리즈를 중심으로 Pop Flower시리즈의 유채‥‥20여 점

아트랜드 갤러리에서는, 서울과 뉴욕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의 미술가 김명식의, 가가와(香川)에서는 처음의 개인전을 개최하게되었습니다.

김명식은 1950년에 한국 서울에 태어나고, 중앙대학교 예술대학회화학과와 동(同)대학원을 졸업하고 현재, 동아대학교 예술대학의 미술학부교수를 근무하고 있습니다. 그는 수많은 국내외에서 개최되는 개인전이나 그룹전에 참가하고 있습니다만, 최근에서는, 개인전으로서는 인상화랑(항저우, 2006),PS35 Gallery (뉴욕, 2007), 란리화랑(상해, 2008)등에서 개최하였으며 그룹전으로서는, 국립 현대 미술관 (한국, 1992))이나 Art Off The Main Puck Art B/D (미국, 2005)등에 참가했습니다.

김명식의 그림의 시작은, 도시의 근대화의 물결속에서 흔적을 감춰버린 「고데기,高德里」라고 하는, 곳에서 태어나 유년기를 보내 온 작은 도시의 이미지에 있습니다. 이 잃어버린 고향을 테마로서 1990년대까지 대응해 高德里시리즈 작품에는, 고향에의 깊은 향수가 되살아나 유년시대가 다양한 기억의 마음속의 풍경이 캔버스를 덮고 있습니다. 「고데기1994-02」의 작품에서는, 산이나 강, 나무나 꽃과 같은 소재들은 이미지가 본래의 형태나 크기로부터 벗어나서 자유분방하며 대담하게 단순화되어, 마치 어린이와 같이 난폭한 터치로 파랑·회색·흑색등이 무겁게 침울한 색과 빨강·황·초록등이 경쾌한색으로 조화를 이루며 캔버스 위에 싱싱한 생명으로 태어나고 있습니다.

이러한 고데기시리즈 작품은, 도시생활의 편리성이나 쾌적함이라고 하는 문명의 혜택과, 한쪽에서, 고향의 그리움이나 편안이라고 하는 정신적인 혜택 사이에서 흔들리는 사람들의 마음이 투명하게 비추고 있는 것 같습니다.

「고데기,」의 테마에 10몇년간 열을 올려 온 김명식은, 2000년대에 들어가면 일전해서 뉴욕에 아뜨리에를 차리고, 「이스트사이드(Eastside) 스토리」라고 하는 새로운 주제를 손에 넣습니다. 1999년의 겨울, 소호의 화랑가에 있는 찻집에서 우연히 본 대로를 왕래하는 백인이나 흑인, 황색인등의 인종과, 뉴욕의 전철 창문을 지나치게 통하는 먼 곳의 집이 힌트가 되고, 「인간과 집」이라고 하는 2개의 대상을 조합시켜서 태어난 것이 「이스트사이드(Eastside) 스토리」시리즈이었습니다.

이번의 개인전에 출품되는 이스트사이드(Eastside) 스토리의 작품들은, 무한 배경을 모티브를 배치한다고 하는 화면구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무한 배경은 일반적으로 동양의 회화로 자주 보여지는 여백이라고 불리는 공간입니다만, 김명식은 이 시리즈의 여백의 공간에 의해 새로운 표현 방법을 개척하고 있습니다.

동(同)시리즈의 09-SM11의 그림에서는, 장난감이 네모난 레고를 옆에 늘어 놓은 것 같은 검은 지붕과 흰·흑·빨강·초록의 벽면을 가진 여러채의 집, 건물등이 전체적으로 거친 자국의 터치로 배경의 여백과 같은 회색이나 벽에 가까운 중간색이 되어, 마치 똑같은 회색에 칠해진 여백의 공간에 그려지고 있습니다. 피부색이 다fms 사람들의 공존이라고 하는 테마가 배후에 있는 이 작품에서는, 집은 인종, 배경의 여백은, 아무 것도 없는 공간이 아니고 도시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의 생활이나 고층빌딩이 상징하는 풍경이,안개속에 감싸진 것 같은 상황을 나타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한편, 동(同)시리즈의 09-SM12(안내장게재)에서는 09-SM11보다 색채의 사용을 억제하고, 회색의 여백의 공간에 검은 지붕과 푸른 벽 집을 늘어놓아서 화면전체를 블루로 똑같은 톤으로 정리하고 있습니다. 먼 곳의 풍경 정도 푸르게 보인다고 하는 공기원근법이 적용된 이 그림에서는, 피부의 색이 다르는 사람들의 공존이라고 하는 이스트사이드(Eastside) 스토리의 당초의 테마가, 보다 가까운 내용에서 변용하고 있는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이 그림에 서 집의 이미지는 이미 뉴욕이라고 하는 현실의 공간에서 멀리 떨어지고, 김명식의 원점에 있는 고데기의 기억에 이끌어지고 있게 보입니다. 또, 배경의 여백의 공간은 시간이나 문화의 개념도 감싸고, 민족으로서의 태고의 기억에까지 줄지는 「혼의 울림」을 머물고 있을 것 같이 느껴집니다. 김명식은, 이 그림의 여백에 의해 민족의 혼이라고 하는 뜨거운 것에 포고, 자기의 민족이 태고부터 머물어 온 혼의 울림에 정중히 가르치는 표현 방법을 획득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지금전에서는 최근 정력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East Side Story시리즈를 중심으로, 이름도 없는 들꽃이 신중한 모습과 생명력을 그린 Pop Flower시리즈를 더한 유화의 1호로부터 20호까지 20여 점을 출품하겠습니다. 아티스트 토크로서는 첫날 14일(일) 오후 2시보다 한국의 식(食)문화소개의 특별강연을 예정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미술가와 작품을 통해서 동아시아에 있어서의 문화교류의 도움이 되면 다행입니다. 부디 많은 분에 고람 주시는 양 안내 드리옵니다. 한편, 본 개인전을 시초로 국내에서는 도쿄(東京), 오사카(大阪) 이외 6군데에서의 개인전이 예정되고 있습니다.             
                             
■아티스트 토크 일시:3월14일(일) 오후 2시∼
강사:김명식
참가비용:무료
식(食)문화를 중심으로 한 한국 문화의 특별강연과 함께 프리 토크(freetalk)다과와 음료가 있습니다.부담없이 왕림하여 주십시오.

(문장 책임:야마시타(山下) 다카시(高志))
아트랜드 갤러리 대표
2010.2

ARTLAND Gallery Co.,Ltd
TEL 0877-24-0927 FAX 0877-56-1568
E-mail : info@artland-gallery.jp
http://artland-gallery.jp/
あーとらんど ギャラリー 763-0022
香川県丸亀市浜町4番地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10.04.04 - 22:36

220.58.90.211 -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NET CLR 2.0.50727; InfoPath.2; .NET CLR 3.0.4506.2152; .NET CLR 3.5.30729)

 이전글 [Critic]열도일주 풍물기행전-이재언
 다음글 [Review]고베가와다화랑(神戸川田画廊...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전체 목록 보기

22East Side Story F2-07 72.7x60.6cm Oil on Canvas 2012.jpg [101 KB] 다운받기Simple view[Critic]영혼을 위로하는 행복한 그림-송철민(ZIEN... Webmaster 2012.04.03 6871
21Simple view[Critic]열도일주 풍물기행전-이재언 Webmaster 2011.04.18 5179
20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Critic]일본순회전-야마시다다카시(日本列島巡回... Webmaster 2010.04.04 6167
19Simple view[Review]고베가와다화랑(神戸川田画廊... Webmaster 2010.04.04 3592
18Simple view[REVIEW]Spray Graphic/ Webmaster 2009.09.29 5458
172.JPG [220 KB] 다운받기Simple view[CRITIC]인간 중심의 자연주의적 서정성과 주관성-... Webmaster 2008.06.10 7241
16Simple view[REVIEW]ART SPACE GROUPS IN NEW YORK Webmaster 2008.04.03 7211
15Simple view[REVIEW] Myung-Sik Kim-Chelsea Art Gallery Webmaster 2008.04.01 8594
14Simple view[REVIEW] ]Most Recent Articles about ART Webmaster 2008.01.05 8517
13nyc2.jpg [151 KB] 다운받기Simple view[REVIEW]'고데기 시리즈에서 이스트사이드 스토리... Webmaster 2007.08.08 7264
12Simple view[REVIEW]뉴욕 아트매가진/NY Arts Magazine Webmaster 2006.12.01 7206
11Simple view[REVIEW]BUSAN NEWS""꽃 안에선 모든 경계 사라지... Webmaster 2006.11.29 7234
10Simple view[REVIEW]영국-THE NEW PAINTINGS HAVE COME OUT Webmaster 2006.11.23 7281
9High Lignt.jpg [368 KB] 다운받기Simple view[REVIEW] 美 GALLERY GUIDE "이달의 작가 선정" Webmaster 2006.04.30 7867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