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검색
영혼을 위로하는 행복한 그림

많은 사람들이 작가의 작품에 열광한다. 국내에서 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등지에서 열린 개인전이나 아트페어를 통해 국제적 명망과 인지도를, 소위 말하는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중이다. 사람들이 그의 작품에 열광하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김명식의 작품은 마치 날씨 좋은 봄날, 햇살이 잘 비치는 창가에 앉아 마주하는 원두커피 한 잔과도 같다. 잔잔하게 흐르는 피아노 선율을 들으며 커피 한 잔과 함께하는 브런치를 마주할 때 느끼는 행복감을 선사한다고나 할까. 그래서 사람들은 그 행복감을 자신의 거실에서도 느끼고 싶어하는 것 같다. 커피가 씁쓸한 첫맛에 이어 입안을 한 바퀴 돌아서 달콤한 여운을 만들어내듯이 작가의 작품도 씁쓸한 맛과 달콤함이 함께 한다. 파스텔톤을 베이스로 하는 경우 자칫 달콤함에 그쳐 깊은 맛을 느끼지 못하게 하는 경우가 많은데 비해 씁쓸한 맛이 콘트라스트를 더해줌으로써 단일한 맛으로는 표현할 수 없는 경지를 넘어서고 있는 것이다.

자유분방하게 달리는 나이프에 의해 색은 형태의 경계를 넘어 타오르고 색채와 마티에르matiére의 향연 가운데 형태는 모습을 드러낸다. 그렇다고 집의 형태를 구체적으로 묘사하는 것은 아니고 관객이 집을 연상할 수 있을 만큼까지만 이다. 바로 이 부분에서 관객의 적극적인 개입이 이루어지는 데, 라디오를 들을 때처럼 최소한의 정보를 바탕으로 자신의 경험이나 취향에 따라 자신이 생각하는 집의 심상心象을 떠올리고 작가의 작품에 오버랩overlap 시키게 된다. 바로 그 찰나의 순간에 집과 관련된 유년의 기억이, 자신의 가족이나 옛적에 살던 고향마을 등의 이미지가 추억으로 떠오르면서 무채색을 주조로 세월을 두고 퇴색한 듯한 질감의 배경은 추억과 상념이 떠오르는 여백이 된다. 그러나 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작가의 손끝에서 펼쳐지는 화려한 변주와 색채의 향연에 의해 상실된 기억의 편린들은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그러한 소중한 추억들을 되새김질하는 동안에 영혼의 위로를 경험하게 된다. 그래서 작가의 작품은 관객으로 하여금 인간의 근원적 회귀욕구를 충족시키는 동시에 각자의 가슴에 담고 있는 이상적인 유토피아의 도시풍경을 그려내는 과정에서 영혼의 위안을 받을 수 있도록 해준다. 그런 의미에서 작가가 그리는 집은 맨하튼 동쪽 East-side의 집들일지는 몰라도 구체적인 그 마을의 풍경이라기 보다는 각자의 가슴속에 담고 있는 “집”의 원형을 제시하는 것이며 적극적으로 “관객”의 참여가 이루어지게 만드는 효과적 테마로 역할하고 있다. 이에 더하여 작가의 과감한 데포르마숑déformation 또한 관객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펼칠 수 있는 여백을 제공하고 있다.
이름검색
작가의 면면이 그대로 묻어나는 <열도일주 풍물기행전>

  <고데기>(高德里) 시리즈와 <East Side Stories> 연작으로 유명한 서양화가 김명식 회화의 영감은 언제나 자연에서 발원된다.

자연은 많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의 원천이지만, 그 자연이라는 것도 각각이 경험하는 한계 내에서의 것이기 마련이다. 작가의 자연이 인간의 발걸음을 허락지 않는 청정무구의 자연을 벗 삼으며 사색하고 관조하는 그런 류의 목가적이고 평화로운 이상향으로 그려지는 대상은 아니다.
작가에게 화두가 되는 자연은 인간이 한 번도 발을 디딘 적이 없는 원시적 자연이라기보다는, 우리가 가까이서 마주할 수 있으며, 상당 부분 문명과 어느 정도의 긴장 관계 속에 있는 자연이다. 누가 뭐래도 작가는 인간과 자연이 아름다운 상생의 삶을 누리는 이상을 꿈꾸는 예술가이다.

이름검색
일본 아트란드 갤러리 홈페이지
あーとらんど ギャラリーホームページ

金 明植
日本列島巡回展
-九州から北海道まで-
         
이름검색
가와다화랑 홈페이지
川田画廊ギャラリーホームページ

순회전소식을 다루고있다.
巡回展示会を紹介している
이름검색
http://www.spraygraphic.com/myungsikkim
이름검색
(사진)작업실앞에서-뉴욕

인간 중심의 자연주의적 서정성과 주관성

글│김상철(평론가/월간미술세계주간)

누군가가 말한 것처럼 우리는 어린 시절에 이미 알아야 할 모든 것을 알게 된 것인지도 모른다. 세속적인 가치를 따지기 이전의 맑고 순수한 동심에 의해 포착되고 맑은 영혼에 의해 걸러진 어린 시절의 기억들은 한 인간의 형성에 있어 가장 중요한 요소로 평생을 두고 작용하게 마련이다. 그것은 때로는 달콤한 추억으로 남기도 하고 또 경우에 따라서는 씁쓸한 회한으로 기억되기도 한다. 그러나 그것은 다스려 다듬어진 것이기에 지나치게 감상적이어서 사람을 다치게 하지도 않으며, 이미 걸러져 순화된 것이기에 아득하고 그리울 따름이다.
이름검색
ARTISTS COMMUNITY GROUPS IN NEW YORK
뉴욕 아티스트 커뮤니티 그룹

 http://www.myartspace.com/artistInfo.do?populatinglist=home&subscriberid=qs4oy0mc69zc8dm1
이름검색
East Side Story R4 (2007) 28.6x23.9 inches, oil on canvas
Project Space 35 is pleased to present an exhibition of recent works by Myung-Sik Kim.

이글은 2007년 6월 뉴욕 Project Space 35 Gallery 에서 가진 개인전 리뷰로서 Chelsea Art Gallery.com실린 기사입니다.

(원문)
http://chelseaartgalleries.com/Project+Space+35/Myung-Sik+Kim_3A+Recent+Works.html
이름검색
"Masters of the arts"
Andy Kim
Online Art Gallery Creative and Talented Artists

http://www.mastersofthearts.com/art_andykiml.html?page=2

PLETHORA OF ECLECTIC ARTISTS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From Kodeki to East Side Stories Series-
by Roh chang-Hyun/NEWSIS

<뉴욕에서 만난 사람>-서양화가 김명식 동아대 교수

【뉴욕=뉴시스】2007년 8월 7일 (화) 14:20  
 
이름검색
뉴욕 아트매가진에 작품소개
http://www.nyartsmagazine.com/index.php?option=com_content&task=view&id=6472&Itemid=150
메일보내기

이름검색
(사진)East Side Story 06-F01 90.9X65.1cm Oil on canvas 2006/전시작품중에서

"꽃 안에선 모든 경계 사라지죠"
김명식 교수 작품 80여점 12월 9일까지 김재선갤러리


쉼없는 창작활동을 펼쳐온 동아대 김명식(57) 교수. 그는 최근 3년동안 미국의 주요 도시와 캐나다,중국 등을 오가며 12번의 개인전을 치렀다. 그의 예술 철학이 다작(多作)과 변화에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름검색
삿치갤러리-영국

http://www.saatchi-gallery.co.uk/yourgallery/artist_profile//16273.html
이름검색
"미국 Gallery Guide/High light Artist 1월호-이달의 작가로 선정"

(기사 원문보기)
http://www.galleryguide.org/2006-01/editorials/se10.asp

(초대화랑보기-Artists에서 검색가능)
http://www.diasporavibe.net
이름검색
bg

 

 

 


:::::: CRITIQUE::::::


22 12 통계카운터 보기   관리자 접속 --+
Name   Webmaster
Subject   [REVIEW]'고데기 시리즈에서 이스트사이드 스토리까지’From Kodeki to East Side Stories by Roh chang-Hyun/NEWSIS
File  
nyc2.jpg [151 KB] 다운받기 nyc2.jpg (151 KB) - Download : 927


-From Kodeki to East Side Stories Series-
by Roh chang-Hyun/NEWSIS

<뉴욕에서 만난 사람>-서양화가 김명식 동아대 교수

【뉴욕=뉴시스】2007년 8월 7일 (화) 14:20


‘고데기 시리즈에서 이스트사이드 스토리까지’

김명식 동아대교수(58)는 뉴요커 아닌 뉴요커다. 1999년부터 지금까지 뉴욕과 특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기 때문이다.

뉴욕은 세계 정치 경제의 중심이기도 하지만 미술을 비롯한 세계 문화예술의 정점(頂點)이기도 하다. 김 교수가 처음 온 뉴욕에는 아무런 연고도 없었다. 지연과 학연이 통할 리 없고 주류 백인 사회의 지원도 받을 수 없는 마이너였지만 그는 작품 하나로 승부를 걸었다.

그리고 8년이 흐른 지금 그는 세계 미술의 중심인 뉴욕의 최고급 화랑에서도 인정받는 한국 작가로 자리를 굳혔다.

한국에 있을 적 그는 이른바 ‘고데기 시리즈’에 천착했었다. 고데기는 강동구 고덕동의 옛 이름으로 김 교수의 고향이기도 하다.

지금은 도시개발로 사라진 유년의 고데기를 캔버스로 회상하며 그는 어린 시절의 풍경을 그려나갔다. 도시화로 사라진 고향에 대한 그리움과 아쉬움을 표현주의 방식으로 화폭에 담은 그의 시리즈는 현대를 살아가는 도시인들에게 꿈과 추억을 안겨주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방학을 이용해 유럽과 북아프리카 등을 여행하며 작품세계의 지평을 넓혀온 그는 1999년 첫 방문한 뉴욕에서 신선한 충격을 받게 된다. 뉴욕은 그저 하나의 대도시가 아니라 세계 200개 민족이 모여 사는 이상적인 ‘세계향’으로 자리한 곳이었기 때문이었다.

역동하는 도시의 에너지와 자연의 순수를 함께 지닌 뉴욕. 그곳에서 사이좋게 살아가는 수많은 인종들. 그는 뉴욕에서 자신의 작품세계를 대표해온 고데기 시리즈를 뛰어넘는 새로운 가능성을 만나게 된다. 새로운 연작 시리즈 ‘이스트사이드 스토리’의 출발점이었다.

이후 방학마다 사비를 들여 뉴욕을 찾았다. 새로운 시리즈를 구상하고 작품 활동도 하며 세계 미술시장의 중심인 뉴욕 화랑가를 탐색하는 것도 게을리하지 않았다.

뉴욕 미술계 인사들과의 교분을 쌓던 그는 2004년부터 1년간 롱아일랜드 대학 연구교수로 초빙되는 기회를 잡았다. 맨해튼 건너편 유니온시티의 작업실에서 그는 오랜 구상이었던 ‘이스트사이드 스토리’를 세상에 내놓기 시작했다.

이스트사이드는 말 그대로 맨해튼의 동쪽 거리이다. 이스트 리버의 풍광을 낀 채 고풍스런 도회의 모습으로 허다한 인종들이 다양한 문화적 풍경을 그려내는 이곳에 그는 흠뻑 빠져들었다.

서울의 동쪽인 ‘고데기’와 맨해튼의 동쪽인 ‘이스트사이드’. 동쪽은 생명의 시작이며 꿈과 희망을 상징한다. 잃어버린 순수와 마음의 고향을 과거의 고데기에서 그렸다면 현재의 이스트사이드는 샘솟는 희망과 기쁨을 노래하고 있다.

도시에서 잃어버린 꿈을 도시에서 찾는 역설의 미학을 꽃피웠기 때문일까. 이스트사이드 스토리는 그래서 화사한 컬러로 긍정적인 삶의 이미지를 재해석하고 있다.

“하양과 검정, 빨강과 노랑, 갈색의 집들은 뉴욕에 사는 피부 색깔이 다른 인종을 상징합니다. 세계 각국의 다양한 민족들이 아름다운 자연과 함께 화합과 조화를 이루며 살아가는 것을 은유적으로 담고자 했습니다.”

뛰어난 색채 감각과 단순하면서도 절제된 터치가 인상적인 ‘이스트사이드 스토리’는 곧 주류 화단의 관심을 끌었다. 연구교수로 재직한 1년 동안 그는 무려 5차례의 개인전과 3차례의 그룹전을 여는 정력적인 작품 활동을 벌였다.

특히 2004년 가을 한인 작가 최초로 메이저 미술 에이전트인 아트뱅크와 전속계약을 맺은 그는 이듬해 2월 맨해튼 57가 5애버뉴의 유명화랑에서 초대전을 열기에 이르렀다.

아트뱅크와의 계약은 세계적인 미술품 복제회사인 ‘그랜드 이미지’를 통해 원화의 느낌이 살아 있는 ‘지클리(Geclee, 복제작품)를 미 전た?판매하는 계기가 되었다. 피카소, 샤갈, 달리 등 세계적인 화가들의 지클리를 공급하고 미국 시장의 50%를 점유하는 그랜드 이미지사가 김 교수를 선택한 것은 그가 주류 화단의 A급 작가로 성장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읽었기 때문이었다.

“2005년에 이스트사이드 스토리 연작 12점이 우선 지클리로 만들어졌구요. 지금까지 65점이 제작됐어요. 오리지널 유화가 61점이고 포스터가 4종인데 반응이 좋다고 하네요.” 복제작품들은 10호짜리 소품부터 70~80호의 대작까지 미국 전역의 뮤지엄 아트숍은 물론, 아마존닷컴에서도 구할 수 있다.

연구교수를 마치고 동아대로 복귀하기 직전인 3월 초 참가한 ‘뉴욕 아트 페어’에서는 전시한 6작품중 4작품이 팔리는 등 뉴요커들에게 높은 인기를 모았다. 이에 대해 뉴욕 메이저 화랑인 리스 갤러리의 셜리 리스 대표는 “김명식 작가의 작품은 누구도 흉내낼 수 없는 그만의 독특한 언어가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2005년 여름 다시 뉴욕에 온 김 교수는 또하나의 굵직한 뉴스를 전했다. 한국과 미국 5개 도시를 순회하는 국제벨트전을 한인작가 최초로 연다는 것이었다. 5월 인사동 선화랑에서 첫 물꼬를 튼 국제벨트전은 8월 뉴저지 갤러리 엑스포제로 이어졌고 9월 부산 롯데화랑의 추석특별전, 10월 두산아트타워 개인전에 이어 이듬해 1월 마이애미 아트페어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뉴욕이 미국과 유럽을 잇는 관문이라면 마이애미는 미국과 캐리비언의 관문으로 또다른 세계의 다양성을 포용하는 곳이다. 그가 마이애미와 인연을 맺게 된 것은 교환교수로 있던 2004년 여름 마이애미의 유명 화랑인 디아스포라 바이브 갤러리의 로지 고든 관장이 작업실을 방문한 것이 계기가 됐다.

고든 관장은 “김명식 작가의 작품을 보는 순간 나는 그를 진정 ‘화가 중의 화가(Painters’ Painter)’로 규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놀랍게도 정교한 이야기를 담은 많은 작품들이 큰 방을 가득 메우고 있었다. 그는 광속의 세계에 여유로움의 서정을 열어주는 ‘관문의 이야기꾼(Gateway Storyteller)’”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그가 다시 뉴욕을 찾은 것은 지난 6월. 이번에도 그는 빈 손이 아니었다. 맨해튼의 주류 화랑들이 밀집한 첼시의 PS35갤러리에서 6월21일부터 7월1일까지 열린 그의 개인전 오프닝 리셉션에는 특별한 홍보가 없었는데도 300여명의 갤러리가 모였고 70%가 외국인이어서 관심을 끌었다.

기존의 이스트사이드 스토리 연작들과 함께 새롭게 선보인 ‘들꽃(Pop Flower)’ 시리즈는 ‘색채의 마술사’라는 평단의 또다른 수식어가 말해주듯 야산에 핀 이름모를 꽃들의 이미지를 화려한 컬러로 형상화해 호평을 받았다.

첫날 전시장을 찾은 57가의 한 유명 화랑의 관장은 그에게 자신의 화랑에 작품을 상설 전시하겠다는 제안으로 그를 기쁘게 했다. 이날 전시회 축하를 위해 함께 온 지우 신상영(전 경남고 교장)씨는 “김 교수가 뉴욕에서 인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들었지만 이렇게 외국인들이 많이 와서 호평을 하는 것을 보니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서 가슴 뿌듯하다”고 말했다.

그는 요즘 유니온시티 작업실에서 이스트사이드 스토리를 새로운 각도로 조명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형태와 색채를 단순화하는 극도의 단순미로 함축하는 시도가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다행히 좋은 결실을 보이고 있다”는 전언이다.

방학이 끝나는 8월 말까지 30여점을 완성할 계획이라는 그는 “이번 여름에 작업한 작품들은 10월 일본서 열리는 동경전시회와 11월 뉴욕아트페어와 상하이아트페어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50회가 넘는 개인전과 500여회의 그룹전에 참여하는 놀라운 창작열은 어디서 비롯되는 것일까.

“희소성을 강조하고 다작을 폄훼하는 것은 게으른 자의 시기에 불과합니다. 전 세계 수백만 애호가들의 소장 욕구는 고만두고라도 수만개의 화랑에 한 작품만 건다고 해도 작품은 턱없이 부족한 게 아닐까요. 피카소는 생애 5만여점의 작품을 남겼습니다. 작품의 숫자를 거론하는 것은 차라리 부질없는 일이지요. 미국만 하더라도 작품이 아무리 좋아도 숫자가 적으면 거의 취급을 하지 않습니다. 이 말은 화랑에서 할 일이 없다는 것이죠. 앤디워홀 작업실을 소위 팩토리(공장)라고 까지 하지 않았습니까?"

<관련 사진 있음>

노창현특파원 robin@newsis.com
2007.8.7


프린트출력을 위한 화면보기
DATE: 2007.08.08 - 02:09
LAST UPDATE: 2009.03.20 - 17:03

168.115.174.116 - Mozilla/4.0 (compatible; MSIE 7.0; Windows NT 5.1; Mozilla/4.0 (compatible; MSIE 6.0; Windows NT 5.1; SV1) ; InfoPath.1)

 이전글 [REVIEW] ]Most Recent Articles about ART
 다음글 [REVIEW]뉴욕 아트매가진/NY Arts Magazine
글남기기삭제하기수정하기답변달기검색목록 보기

22East Side Story F2-07 72.7x60.6cm Oil on Canvas 2012.jpg [101 KB] 다운받기Simple view[Critic]영혼을 위로하는 행복한 그림-송철민(ZIEN... Webmaster 2012.04.03 6887
21Simple view[Critic]열도일주 풍물기행전-이재언 Webmaster 2011.04.18 5185
20Simple view[Critic]일본순회전-야마시다다카시(日本列島巡回... Webmaster 2010.04.04 6169
19Simple view[Review]고베가와다화랑(神戸川田画廊... Webmaster 2010.04.04 3594
18Simple view[REVIEW]Spray Graphic/ Webmaster 2009.09.29 5462
172.JPG [220 KB] 다운받기Simple view[CRITIC]인간 중심의 자연주의적 서정성과 주관성-... Webmaster 2008.06.10 7244
16Simple view[REVIEW]ART SPACE GROUPS IN NEW YORK Webmaster 2008.04.03 7214
15Simple view[REVIEW] Myung-Sik Kim-Chelsea Art Gallery Webmaster 2008.04.01 8596
14Simple view[REVIEW] ]Most Recent Articles about ART Webmaster 2008.01.05 8520
13nyc2.jpg [151 KB] 다운받기현재 읽고 있는 글입니다.[REVIEW]'고데기 시리즈에서 이스트사이드 스토리... Webmaster 2007.08.08 7266
12Simple view[REVIEW]뉴욕 아트매가진/NY Arts Magazine Webmaster 2006.12.01 7206
11Simple view[REVIEW]BUSAN NEWS""꽃 안에선 모든 경계 사라지... Webmaster 2006.11.29 7237
10Simple view[REVIEW]영국-THE NEW PAINTINGS HAVE COME OUT Webmaster 2006.11.23 7284
9High Lignt.jpg [368 KB] 다운받기Simple view[REVIEW] 美 GALLERY GUIDE "이달의 작가 선정" Webmaster 2006.04.30 7870
현재페이지가 첫페이지 입니다. 다음페이지
이전 1  2 다음
글남기기 새로고침
이름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제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내용을 검색항목에 추가/제거 메인화면으로 돌아가기